[국감] 국내 고가영상진단장비 10대 중 3대 노후기종
[국감] 국내 고가영상진단장비 10대 중 3대 노후기종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10.13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유대수 OECD 평균보다 높고, 재촬영률도 높아

우리나라의 고가영상진단장비 보유대수는 세계최상위권이지만 10대 중 3대는 노후기종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2017년 기준 인구 백만명 당 장비대수는 CT 38.2대, PET 3.9대, MRI 29.1대다. 경제개발협력기구(OECD)회원국 평균 CT 27.3대, PET 2.0대, MRI 16.8대 보다 높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0년 이상 노후 장비가 무려 34.3%에 달하고, 여전히 전원환자 재촬영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심사평가원의 고가 의료장비 재촬영 현황’을 보면 2017년의 전원 환자 재촬영률이 CT 21.1%, MRI 9.8%, PET 1.9%였다. 이는 전년도에 비해 CT와 MRI는 각각 1.3%p, 0.4%P 늘어난 수치다, PET는 전년도와 같다.

남 의원은 "고가 영상장비의 과잉, 중복 투자는 불필요한 진료와 입원을 초래하게 되고, 방사선 피폭 등 국민건강 위험 노출과 국민의료비 상승, 건강보험 재정 과다지출로 이어질 우려가 높아 적정수준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