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치료 중 발생 점막염 예방신약 전임상결과 발표
항암치료 중 발생 점막염 예방신약 전임상결과 발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9.20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암치료 및 방사선치료 중 발생하는 점막염 예방신약의 전임상시험 결과가 나왔다.

가톨릭의대 중개의학분자영상연구소 조석구·임건일 교수팀은 저분자화합물 LC28-0126(NecroX-7)의 구강 및 위장관 점막 보호효과 결과를 국제학술지 '점막면역(Mucosal Immunology)에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항암제인 5-플루오로우라실(5-FU)로 인한 점막염 동물모델(종양보유)에서 LC28-0126 신약을 예방 투여한 결과 항암치료 효과에는 전혀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구강과 위장관 점막의 손상만을 보호하는 특징적인 효과를 확인했다. 방사선치료에 따른 점막염에서도 기존 약물에 비해 우수한 효과를 보였다.

점막염은 세포 치사에 의해 구강 또는 소화관을 덮고 있는 점막내층에 염증이 발생하는 것이다. 심한 경우 궤양에 이르는 합병증으로 암환자들은 많은 고통을 동반한다. 또한 치료 중 삶의 질 저하를 경험하며 심한 경우에는 패혈증의 선행 원인이 된다.

현재 점막염의 높은 발생 빈도와 심각성에도 불구하고 효과적으로 예방법이 없다. 임상에서는 소독제 사용으로 손상된 점막에 의한 이차 감염을 막거나 마약성 진통제를 사용해 통증을 완화하면서 점막이 재생되기를 기다리는 대증요법만을 시행하는 실정이다.

한편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의 선도형특성화연구사업(R&D)에서 지원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