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심장이식환자 1천일 이상 생존
인공심장이식환자 1천일 이상 생존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8.07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서울병원 심뇌혈관팀 고령자에 3세대 장치 성공
2세대 장치도 7년째 유지, 해외는 10년 넘는 경우도

인공심장을 이식받은 국내환자가 국내 처음으로 생존 1천일을 넘겼다.

삼성서울병원 심장뇌혈관병원 심부전팀은 지난 2016년 9월 당시 76세에 3세대 좌심실보조장치를 이식받은 환자가 최근 1000일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환자는 현재 별다른 합병증 없이 건강한 상태를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공심장은 심장 대신 좌심실로 들어온 혈액을 대동맥으로 밀어우리 몸 구석구석에 공급하는 기계장치로 좌심실 보조장치라고도 말한다.

인공심장의 원래 목적은 심장을 기증받기까지 환자가 생명을 연장하고 상태를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최근 수년간 장기간 유지하는데 성공하는 케이스가 많아지면서 추세가 달라졌다.

특히 고령환자는 현실적으로 심장이식이 어려운 만큼 인공심장을 최종 치료로 활용한다. 이런 환자의 경우 최소 2년 이상 장기간 안정적으로 인공심장을 유지하는게 중요하다.
 
지난 2012년 75세 때 2세대 인공심장 이식수술을 받은 환자는 7년이 지난 지금도 인공심장을 유지하고 있다. 해외에서는 10년 이상 건강하게 잘 유지하는 경우도 많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