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렌즈삽입술 안정성 높이는데 UBM 검사 필수
안내렌즈삽입술 안정성 높이는데 UBM 검사 필수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9.07.11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학 기술이 나날이 발달하면서 차세대 시력교정술 역시 속속 등장하고 있다. 

기존 라식 수술, 라섹 수술의 적용 한계를 극복한 안내렌즈삽입술이 대표적인 사례다. 렌즈삽입술이란 각막과 수정체를 그대로 보존하면서 렌즈 삽입으로 시력을 교정하는 방법이다.

기존의 라식, 라섹 수술은 시술 시 각막 두께를 고려해야 한다. 각막실질에 레이저를 조사해 시력을 교정해야 하기 때문. 

만약 각막이 지나치게 얇은 상태에서 라식, 라섹 수술을 한다면 각막확장증, 안구건조증 등의 부작용을 야기할 수 있다. 

따라서 초고도근시이거나 각막이 지나치게 얇은 사람이라면 라식, 라섹 수술 적용이 불가능하다.

안내렌즈삽입술시 전방렌즈, 후방렌즈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그 중에서도 렌즈 종류가 다양하기 때문에 개개인에 최적화된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가장 많이 사용되는 것은 후방렌즈인 '아쿠아 ICL(Implantable Collagen polymer Lens)'을 꼽을 수 있다. 아쿠아 ICL은 기존 안내렌즈삽입술의 단점을 보완해 홍채절개술이 필요없다.

아쿠아 ICL 렌즈삽입술은 홍체 사이에 인체친화적인 '콜라머' 재질로 만든 특수제작 렌즈를 이식하는 원리다. 따라서 각막을 자극하지 않아 초고도근시여도 수술이 이뤄진다.

뿐만 아니라 아쿠아 ICL은 수술 후 안압이 자동 조절돼 빛 번짐, 각막내피세포 손상 등을 최소화한다. 

다만 아쿠아 ICL 시행 전에는 정밀하고 꼼꼼한 검사 과정이 이뤄져야 한다. 이른 바 초음파생체현미경(UBM) 검사가 바로 그 것이다.

UBM 검사는 안구 후방을 촬영해 렌즈가 위치하는 부위에 공간과 깊이를 측정하는 검사다. 덕분에 렌즈 삽입 시 최적의 위치를 찾아내 안전한 수술을 진행할 수 있다.

삼성아이센터 허달웅 원장에 따르면 UBM 검사에 대해 기존 안과 장비로는 볼 수 없었던 안구 내부의 해부학적 진단까지 가능하다. 

실제로 UBM 검사는 세계적 ICL 전문가들로부터 안내렌즈삽입술의 필수 과정이란 평가를 받고 있다.

허 원장은 "UBM검사는 안내렌즈삽입술을 시행하기 전 안구 내부 공간을 상세히 진단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검사"라며 "특히 현미경, 광학적 검사 장비로 직접 관찰할 수 없는 홍채 후방 공간을 면밀히 파악할 수 있어 효율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렌즈삽입술은 수술 후 렌즈 안착 과정에서 미세한 변질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사후 정기적인 검진이 매우 중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삼성아이센터는 ICL 제조사인 STAAR사에 의해 2009년부터 최근까지 6년 연속 ICL 우수병원으로 선정된 바 있다. 최근에는 아쿠아ICL전문수술센터로 선정돼 그 우수성을 입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