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못자는 어깨통증 '회전근개손상'에는 어깨관절내시경
잠못자는 어깨통증 '회전근개손상'에는 어깨관절내시경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9.04.08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창원제일종합병원 제공
사진 : 창원제일종합병원 제공

꽃샘추위도 물러가고 본격적으로 포근한 봄 날씨가 이어지면서 어깨통증을 호소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야외활동이 늘면서 어깨 관절의 움직임 빈도도 함께 늘면서, 근육이나 힘줄 손상 등이 나타나는 것. 특히 중장년층의 경우, 노화로 인해 관련 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더 커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어깨통증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질환으로는 회전근개파열이 있다. 어깨를 감싸고 있는 4개의 힘줄인 회전근개가 변성되거나 힘줄에 파열이 생긴 것을 말한다. 

주로 어깨에 퇴행성 변화가 원인인 만큼 연령대가 있는 이들에게 나타나지만 어깨의 과사용, 테니스나 골프 등의 운동으로 무리한 움직임 등으로 인해 비교적 젊은 층에게서도 발생한다.

회전근개파열 증상은 △어깨 근력 약화로 팔을 등 뒤로 들어 올리기 어렵다 △통증으로 잠을 이루기 어렵고 움직임이 자유롭지 않다 △일상생활을 하는데 불편함을 느끼며, 팔에 힘이 들어가지 않는다 △어깨 부위를 손이나 손가락으로 누르면 심한 통증이 발생한다 등이다. 

관련 증상이 나타났음에도 별다른 치료 없이 방치한다면 파열 부위가 넓어지거나 근육 자체가 변성될 수 있어 조기치료가 중요하다. 

증상 초기에는 일차적으로 어깨의 무리한 활동을 자제하고 통증완화 및 염증 감소에 도움을 주는 약물치료나 주사치료를 시행하게 된다. 이후 물리치료나 운동치료 등을 통해 어깨 유연성 회복 및 회전근개를 강화해주는 관점에서 치료가 진행된다. 

해당 치료를 꾸준히 진행했거나 이미 증상이 많이 진행된 경우, ‘어깨관절 내시경’ 수술을 통해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이는 1cm 미만으로 피부를 절개해 관절에 내시경을 넣어 치료하는 수술로, 내시경을 통해 관절 내부를 직접 살펴보며 빠른 진단과 치료를 동시에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수술 장면 녹화는 물론 내시경으로 직접 보면서 마모되고 소실돼 생겨난 군뼈나 상한 조직을 즉각 깎고 다듬으며, 수술이 가능하다. 

창원제일종합병원 정형외과 원호연 부장은 “회전근개파열로 인한 손상이 발생한 경우, 일차적으로 큰 통증이 나타나는데 이를 일시적인 어깨통증이라고 생각해 방치하게 되면 치료도 오래 걸리고 일상생활에도 지장을 준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어깨관절내시경은 어깨 손상 치료 시, 환자의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지만 의료진의 관련 경험과 노하우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수 있으므로 이를 미리 살펴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