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의사협회 사실상 대정부 강경투쟁 선언
대한의사협회 사실상 대정부 강경투쟁 선언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2.27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원 의견 수렴기간 중 투쟁위원회 구성
자영업자·중소기업인 등과 '민생정책연대'
최대집 회장 "투쟁반대 의견 안나올 것"

대정부 의료계 투쟁의 방법과 방향성에 대한 회원 의견 수렴 중인 가운데 대한의사협회가 사실상 대정부 강경 투쟁을 선언했다.  

최대집 회장은 어제 구 의협회관에서 삭발을 한데 이어 27일에는 광화문 광장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강경 투쟁의 불씨를 짚혔다.

최 회장은 "대한민국 의료시스템을 정상화시켜 국민의 건강권을 지키기 위해 투쟁하겠다"면서 "이를 위한 (가칭)의료개혁쟁취투쟁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그는 3월 초까지 의료계 투쟁에 대한 회원 의견 수렴 중이라는 점을 의식한 듯 "회원 의견 청취의 중간 결과를 아직 보지 않았으며 (조사가 끝날때까지)보지도 않을 것"이라며 "투쟁 반대 의견은 나오지 않으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사실상 대정부 강경 투쟁 모드에 들어섰음을 밝힌 것이다.

투쟁 방식도 의료계 단독이 아니라 의료계와 유사한 권익 침해를 받고 있는 자영업자, 중소기업인 등 기업인, 각종 전문가, 기타 뜻을 함께 하는 직능인 단체 등과 민생정책연대를 조직해 공동 대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