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16일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발령
질병관리본부 16일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발령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11.16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가 16일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발령했다.

질본은 11월4일부터 10일까지 인플루엔자 의사 환자뷴율이 유행기준을 초과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인플루엔자 의사환자란 38℃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을 보이는 사람을 말한다.

질본은 아울러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 예방 접종과 올바른 손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또한 인플루엔자 검사결과 양성인 경우 항바이러스제 요양급여가 인정된다. 또한 고위험군 환자는 유행주의보 발령 시 인플루엔자 검사 없이 항바이러스제의 요양급여가 인정되는 만큼 38℃ 이상의 발열과 기침 또는 인후통 등 인플루엔자 의심증상이 있으면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신속하게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