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비만기준 재검토 해야...WHO보다 크게 낮아
국내 비만기준 재검토 해야...WHO보다 크게 낮아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10.11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얼마전 발표한 비만관리 종합대책의 국내 비만기준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은 11일 보건복지부 국정감사 질의에서 "우리나라의 비만 기준은 선진국과 달리 낮게 책정돼 많은 국민들이 근거없는 비만 공포에 떨게 하고 있다"며 개선 필요성을 주장했다.

현재 대부분의 경제개발기구(OECD)회원국 대부분은 정상체중 기준을 체질량지수(BMI)를 25㎏/㎡이하로 정하고 있지만 국내는 23이하로 하고 있다.

정부는 최근 변경된 대한비만학회 기준에 따라 올해 이후부터 국민건강통계 생산에 활용하는 BMI 기준도 변경하겠다고 밝혔다. 

대한비만학회는 올해 기존 BMI 정상 범위를 18.5~25에서 18.5~23은 정상, BMI 23~25 이하를 비만 전단계로 나누었다[표].

남 의원은 또 BMI 25 이상을 비만기준으로 한 것도 세계보건기구(WHO)의 기준(30 이상)에 비해 지나치게 낮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2016년 복지부의 국민건강통계 자료에 따르면 BMI 25 이상을 기준으로 할 경우 비만유병률은 36%(남자 42%, 여자 20%)다. 하지만 WHO기준인 BMI 30을 적용하면 약 6%로 큰 차이를 보인다.

우리나라의 BMI는 2000년 제정된 아시아태평양지역 기준에 따르고 있다. 하지만 WHO는 지난 2004년 인종 별 BMI 기준에 차이가 크지 않아 아태지역도 전세계와 동일한 기준을 적용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이후 WHO 서태평양지부는 세계 비만기준을 따르고 있다.

이웃 나라인 일본도 지난 2014년에 정상 BMI 기준을 남녀 각각 27.7kg/㎡와 26.1kg/㎡로 상향 조정했다.

남 의원은 "우리나라 비만기준도 국제적 추세에 부응하여 개선할 필요가 있다"면서 "질병위험과 사망위험이 동시에 높아지는 수준으로 비만기준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표. 비만기준 국제 비교(남인순 의원 제공)
표. 비만기준 국제 비교(남인순 의원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