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아토피피부염 치료제 기술수출
JW중외제약 아토피피부염 치료제 기술수출
  • 송정현 기자
  • 승인 2018.08.25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덴마크 레오파마에 4천 5백억원

JW중외제약이 아토피피부염 치료제 기술을 수출했다.

회사는 24일 덴마크 제약회사 레오파마와 아토피피부염 치료제 'JW1601'의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계약으로 JW중외제약은 계약금 1,700만달러(약 190억원)와 임상개발, 허가, 상업화, 판매 등 단계별 마일스톤으로 최대 3억 8,500만달러 등 총 4억 2백만달러(4천 50백억원)를 받게된다.

레오파마는 한국을 제외한 전세계 시장에서 JW1601의 독점적 개발 및 상업화 권리를 갖게 된다. 이번 기술수출 계약은 임상시험, 허가, 상업화가 실현되지 않을 경우 종료될 수 있으며 이에 따른 위약금 지급 의무는 없다. 

JW1601는 아토피피부염 유발 면역세포의 활성과 이동을 막을 뿐만아니라 가려움증을 일으키는 히스타민(histamine)의 신호전달을 저해하는 2중 작용기전을 갖고 있다. 현재 전임상시험이 진행 중이며 종료되는대로 1상 임상시험이 진행될 예정이다.

레오파마는 아토피피부염, 건선 등 피부질환 치료제에 특화된 회사로 전세계 100 개국 이상에서 피부 질환 및 혈전 치료제를 개발해 생산, 판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