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인 폭력근절' 청와대 국민청원 15만명 마감
'의료인 폭력근절' 청와대 국민청원 15만명 마감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8.03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접 답변 기준에는 미달, 의협 집회·대책회의 예정

의료인에 대한 폭력을 근절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14만 7,885명으로 마감됐다. 

정부가 직접 답변하는 기준인 20만명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지난 달 초 익산의 응급실 폭행을 비롯해 언론을 통해 알려진 사건만 4건. 청원기간 내내 최다 추천 목록의 자리를 지키는 등 국민의 높은 관심을 보였다.

대한의사협회는 "국민청원이 종료됐어도 의료인에 대한 폭행 가중처벌법 개정을 적극 지원하는 등 후진국형 폭력사례가 의료기관에서 재발되지 않도록 하겠다"며 지속적인 노력 의지를 밝혔다.

국회의원도 의료인 폭행 방지에 동참했다. 박인숙, 윤종필, 이명수, 최도자 의원은 의료인 대상 폭력에 대한 가중처벌법 개정을 위해 6건의 의료법 및 응급의료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한편 의협은 5일 정오 청와대 인근 효자동치안센터 앞에서 최 회장을 비롯해 집행부 임원들이 참여해 의료인 폭력사태에 대한 정부의 즉각적 조치를 촉구하는 집회를 갖는다.

의협은 또 경찰청장 면담을 통해 초동수사 강화 가해자의 구속수사, 무관용 원칙 수립을 요청할 계획이다. 또한 경찰청의 수사대응 매뉴얼이 마련되는대로 의협 자체적으로 '의료기관 내 의료인 폭행 대응 매뉴얼'도 배포한다.

이어 14일에는 용산드래곤시티호텔에서 '응급실 의료인 폭력 사태 대응을 위한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한다. 이날 전국 42개 상급종합병원 병원장(의료원장) 및 대한병원협회 회장, 대한응급의학회 이사장 등이 모이는 이번 회의에서는 의료인 폭행 관련 대국민 호소문 및 대정부 서신 등에 관해 논의하고 공동대처를 요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