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 "의료기관내 폭력은 반인륜적 침해"
의료계 "의료기관내 폭력은 반인륜적 침해"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7.08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계가 의료기관내 폭력에 대해 규탄대회를 열고 국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대한의사협회를 비롯한 대한치과의사협회, 대한간호조무사협회 등 범 의료계는 8일 오후 서대문 경찰청 앞에서 의료기관내 폭력근절 범의료계 규탄대회를 열고 이번 전북 익산병원 응급실 폭행에 대해 분노했다.

의료계는 "진료 공간에서 보건의료인에 대한 폭력 행위는 단순히 보건의료인 개인의 신체를 침해하는 개인적 법익 침해 문제가 아니라 수많은 환자들의 소중한 생명을 앗아갈 수 있는 반인륜적 사회적 법익 침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이는 의료기관이나 보건의료인에게만 맡겨서는 안되며, 반드시 사회 더 나아가 국가 차원에서 관리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의료계는 또 국가 차원의 대책으로 △경찰의 미흡한 초동대처 사과 △가해자 엄격한 처벌 △폭력근절을 위한 지원방안 마련 △보건의료인 폭력시 가중 처벌 등 4가지 사항을 요구했다.  

한편 주최측에 따르면 이날 규탄대회 참석인원은 800여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