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의료수가 평균 2.37% 인상...9,759억원 추가
내년도 의료수가 평균 2.37% 인상...9,759억원 추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6.01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 · 치과는 건보공단 제시안 거부

내년 요양급여비용(수가) 인상률이 평균 2.37%로 결정됐다. 이에 따른 추가 소요재정은 9,758억원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1일 지난해에 비해 의료물가 상승, 진료비 증가율 감소 등을 감안해  지난해에 비해  높은 수준으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평균 인상률은 2.28%였다.

공급자 유형 별 인상률을 보면 병원은 2.1%, 한방은 3%, 약국은 3.1%, 조산원은 3.7%, 보건기관은 2.8%였다. 의원과 치과는 공단이 제시한 2.7%와 2.1%를 거부해 결렬됐다[].

이번 결과는 이달 8일 열리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건정심)에 보고되며 결렬된 의원과 치과의 환산지수는 국민건강보험법에 따라 6월 중 결정된다.

표. 2019년도 공급자별 수가인상률(건강보험공단)
표. 2019년도 공급자별 수가인상률(건강보험공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