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초음파학회 27년만에 국내 개최
亞초음파학회 27년만에 국내 개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5.25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2년 개최 이후 두번째, 대한초음파학회 동시 진행

아시아초음파의학회(AFSUMB 2018) 13차 학술대회가 23일 40개국 1,700여명의 초음파의학 관련 전문가가 참여한 가운데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됐다.

26일까지 열리는 이번 대회는 27년만에 국내에서 열리며 'Beyond Asia, to the world with US'라는 주제로 아시아초음파의학회 발전을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진행된다.

이번 학회에 발표되는 분야는 복부, 근골격계, 두경부, 비뇨생기계, 소아, 심혈관게, 유방, 물리 분야 등이며 초청 강의 197편, 구연발표 139편, 전자 포스터 175편 등이 발표된다.   

한준구 대회장은 "1992년 이후 27년만에 한국에서 개최되는 아시아초음파의학회를 통해 초음파 의학분야에서 뛰어난 한국의료수준을 알리고 전세계적인 의료 강국으로서의 위상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 대회장은 "아시아 및 전세계적으로 한국의 초음파의학은 수준급으로 전세계 연구자들이 한국에 오고 싶어한다"면서 "그간 세계초음파학회도 개최한데다 각 나라의 개최를 배려한 때문에 27년만에 개최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학술대회 기간 중에 열린 아시아초음파의학회 총회에서 AFSUMB 2018 이원재 조직위원장(삼성서울병원 영상의학과, 사진)가 아시아초음파의학회장으로 선출됐다. 

아울러 대한초음파의학회 총회에서 차기 회장에 김표년 울산의대 교수, 부회장에 김우선 서울의대 교수, 이사장에는 정재준 연세의대 교수, 감사에는 이준형 인제의대 교수가 선출됐다.

이원재 위원장은 "대한초음파의학회는 여러 유관학회와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학회는 상호 도울 수 있는 학회들과 적극 협조해 국내 초음파 진료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차기 AFSUMB는 중국에서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