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5명 중 1명은 고혈압·당뇨·이상지혈증 치료중
국민 5명 중 1명은 고혈압·당뇨·이상지혈증 치료중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4.18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가지 동시 치료는 141만명, 모두 약물치료 지속률 낮아

우리나라 국민 5명 중 1명은 대표적인 만성질환인 고혈압, 당뇨, 이상지혈증을 치료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고혈압학회와 대한당뇨병학회,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는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와 국민건강보험 빅데이터(2006~2016년)로 3대 질환의 유병 규모와 치료 현황을 요약한 공동 팩트 시트(fact sheet)를 18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가운데 하나라도 치료 경험이 있는 사람은 2016년 약 1,127만 명으로, 10년전에 비해 약 2배 증가했다.  

3개 질환 중 2개 이상을 치료받는 경우는 약 539만명, 이 가운데 고혈압과 이상지질혈증 치료환자 약 262만 명으로 가장 많았다. 3가지 만성질환을 모두 치료받는 경우도 약 141만 명에 달했다.

이번 발표에 따르면 2016년 기준으로 고혈압 유병인구는 1,100만명. 하지만 실제 진단받은 사람은 약 890만명이다. 1회 이상 약물처방률은 92%로 당뇨병(76%)과 이상지혈증(64%)에 비해 높았지만 지속 처방률은 전체 고혈압환자의 64%에 불과했다.

대한고혈압학회는 "고혈압 조절률이 44%로 낮은게 치료 지속률이 낮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2016년 기준 국내 당뇨병 유병인구는 약 502만명. 하지만 당뇨병으로 진단받은 환자는 428만명이다. 10년새 2배 증가했다. 당뇨병환자 역시 약물치료 지속률은 55%에 불과하다.

국민건강영양조사에서 당뇨병 조절률(당화혈색소 6.5% 미만)이 약 33%인 것도 투약지속률이 낮기 때문이라고 대한당뇨병학회는 분석했다.

이상지질혈증 유병인구는 약 1,395만 명으로 추정되며 이상지혈증 진단환자는 약 1,079만명이다. 10년새 3.2배 증가했으며 고혈압과 당뇨병에 비해 각각 1.6배, 1.9배 높은 상승폭을 보였다.

역시 꾸준한 약물치료가 필요한데도 불구하고 고콜레스테롤혈증 조절률은 약 41%로 절반 이상이 질병을 제대로 조절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표. 3개만성질환약물치료현황(2006~2016)
표. 3개만성질환약물치료현황(2006~201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