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플란트 관련 '턱뼈괴사증' 효과적 치료법 제시
임플란트 관련 '턱뼈괴사증' 효과적 치료법 제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3.22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경조직 재생·구강상악동 구멍 막아야 삶의 질 개선

임플란트와 관련한 약물 원인 턱뼈괴사증을 효과적으로 치료하는 방법이 제시됐다.

이대목동병원 구강악안명외과 김선종 교수팀은 약물관련 악골괴사증 환자 133명을 대상으로 후향적 연구를 실시한 결과를  세계임플란트학회에서 발표했다.

약물관련 턱뼈괴사증이란 골다공증 및 암환자에 처방되는 비스포스포네이트 등의 약물을 복용하는 환자가 이를 뽑거나 임플란트 치료시 뼈가 노출된 후 2개월이 지나도 치유가 안되고 턱뼈가 괴사되는 난치성 질환을 말한다. 아직까지 이 질환의 발생 기전과 약물의 상호 관련성은 확실하지 않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상악동과 관련한 구치부의 골괴사증 치유를 위한 상악동염, 구강상악동 누공(구멍)을 해결하면서 악골괴사를 효과적으로 치료하기 위해서는 이비인후과적 평가 및 협진, 연조직과 경조직의 효과적인 재생, 구강상악동누공을 막아야 환자가 정상적 식이와 삶의 질을 회복할 수 있다.

김 교수는 "비스포스포네이트 복용 중인 고령환자와 암환자는 상악동염이 발생해 괴사가 진행되면 구강과 상악동이 개통되는 구강상악동누공으로 큰 고통을 받기 때문에 이를 해결하는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지난해 미국구강악안면외과학회지(JAOMS)에 게재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