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환자 유치의료기관 평가지정
외국인환자 유치의료기관 평가지정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3.10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9일부터 외국인환자 유치의료기관 평가 및 지정이 시작됐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2018년 외국인환자 유치의료기관 평가 및 지정을 9월 28일(금)까지 신청 접수를 받는다고 9일 밝혔다.

보건복지부 평가·지정 외국인환자 유치의료기관의 평가항목은 통역서비스, 사후관리, 의료분쟁 예방, 환자안전보장 등 외국인환자 맞춤형 서비스와 환자안전체계이며, 의료기관평가인증원(원장 한원곤)의 서류심사 및 현지조사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의 지정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지정된다.

시행 첫해인 2017년에는가천길병원, 인하대병원, 한길안과병원, JK성형외과의원, 차여성의원 총 5개 의료기관이 외국인환자 유치의료기관으로 선정됐다. 

외국인환자 유치의료기관은 복지부 지정 마크를 2년간 사용할 수 있고, 외국인환자가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의료관광 공식 홈페이지(visitmedicalkorea.com)에 게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