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이용민 의료정책연구소장, 40대 회장선거 출마 선언 
의협 이용민 의료정책연구소장, 40대 회장선거 출마 선언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2.13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의사협회 이용민 의료정책연구소장이 제 40대 대한의사협회장 선거에 출마한다.

이 소장은 13일 오후 의협임시회관에서 출마의 변을 통해 "차기 회장은 의사 회원을 하나로 통합시킬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인물이어야 한다"며 "본인은 여기에 가장 적합하다"고 주장했다.

그가 말하는 회장의 자격 필수 조건은 의료정책, 회무경험과 함께 풍부한 투쟁경험이다.  하지만 강력한 의협, 당당한 의사상을 만들기 위해서는 화합과 통합이 중요하기 때문에 그에 걸맞는 아이콘으로서 의료계 대화합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이 소장은 "현재 의료계 내부는 각 과별, 종별로 사분오열돼 하나의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있고, 의협은 이를 조율하지 못해 정부에 끌려다니고 있다"면서 강력한 의협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이 소장은 추무진 회장에게 의료정책연구소장 사직서를 제출했다. 연구소장직이 임명직인데다 출마의사를 밝힌 추 회장과 같이 선거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한편 이 소장은 같은 날 오전 임수흠 대의원회장의 의협회장 출마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일부 발언에 대해 "일반 회원이라면 말 할 수 있지만 의협의 어른으로서 어울리지 않다"고 지적하는 등 공식 입후보 전부터 신경전을 벌였다.

이날 임 회장은 기자들에게 배포한 자료에서 현재 의협 회원들의 가장 큰 불만에 대해 "회원들이 원하면 무추진이고, 회원들이 반대하면 역추진이 제일 문제이었습니다.  즉 전혀 진정성 있는 소통과 신뢰가 없었습니다"라고 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