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덧은 임신부의 상징?'...심하면 태아 위험
'입덧은 임신부의 상징?'...심하면 태아 위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2.13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덧은 임신부의 상징으로 여겨지지만 심할 경우 태아에 위험을 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제일병원 주산기과 한정열 교수팀은 임신부 472명을 대상으로 입덧 중등도와 입덧 전후 삶의 질을 평가한 다기관 연구 결과를 대한산부인과학회지(Obstetrics & Gynecology Science)에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입덧 경험률은 약 81%로 대부분의 임신부가 경험했다. 이 가운데 입덧으로 인한 구역질 시간, 구토 및 헛구역질 횟수를 점수화한 결과, 입원 치료해야 할 만큼의 중증(severe) 입덧은 7%, 치료가 필요한 중등도(moderate)는 63%로 전체의 70%가 의료 개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입덧 후 삶의 질 평가에서는 경증인 경우 임신 전의 70%, 중증인 경우 50%까지 낮아졌다. 입덧은 평균 6주경에 시작해서 임신 9주경 가장 심했다가 임신 14주경에는 90%가 회복됐다. 나머지 10%는 14주 이후까지 지속됐다. 또한 입덧 경험자의 재경험률은 무경험자에 비해 11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 교수는 "일반적으로 입덧은 건강한 임신을 의미하지만 중증 입덧은 영양상태 불균형으로 이어질 수 있고, 엽산제 복용 등을 방해해 기형아 발생과 저체중아 출산을 증가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태아기의 영향 불균형은 성인기의 당뇨병과 신경 및 정신발달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입덧이 심하면 적극적인 관리와 치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 교수에 따르면 입덧을 잘 관리하려면 식사를 조금씩 나누어 자주하거나 맵고 기름진 음식을 피하고 구토를 유발하는 냄새나 환경을 피하는 등의 식습관에 변화를 주는게 좋다. 입덧이 심해지거나 증상이 나아지지 않을 경우에는 피리독신과 독시라민 성분이 든 입덧 약이 도움이 되며 탈수가 심해지고 체중이 계속 줄어든다면 수액과 약물을 이용한 적극적 입원치료가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