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재활용 스마트폰 앱 '안심' 곧 상용화
심장재활용 스마트폰 앱 '안심' 곧 상용화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1.05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심장재활을 위한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안심'이 연내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이 앱은 2016년 보건복지부-한국보건산업진흥원 후원 과제를 통해 고대구로병원 심혈관센터 김응주 교수가 개발했다.  연구명은 '환자 맞춤형 심장재활 스마트폰 앱 개발 및 현장실증을 통한 관상동맥질환 위험인자 개선과 의료비 절감에 미치는 효과 연구'다.

심장재활이란 심폐기능을 개선시키는 운동기반 치료와 심장병에 대한 이해 및 위험인자의 교정·적절한 식이요법·복약순응도 향상에 대한 교육 등 심장병의 재발 및 합병증 예방에 도움이 되는 통합적 심장건강 증진 프로그램을 말한다.

과거 심장질환자는 4주 이상 침상에서 안정을 취해야 한다고 알려져 있었지만 최근 심장질환 이해도가 높아지면서 신체활동을 늘리는게 정석이 되고 있다. 이에 따라 심장재활 치료는 필수가 되고 있지만 심장재활 치료 참여율은 5% 미만으로 매우 저조하다. 

김 교수는 심혈관 환자들에게 심장건강, 운동, 영양, 복약, 스트레스, 금연 관련 메시지를 총 24주 동안 제공해 효과적인 심장재활을 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순환기내과, 재활의학과, 정신건강의학과, 약제팀, 영양팀, 스포츠의학팀 등 분야별 전문가들이 일주일에 5~6회 환자 개인별 현재 건강 및 심리상태에 맞춰 총 500여개의 메시지도 전달한다.

또한 걸음 수를 측정해 하루 활동량이 자동 기록되며 섭취 음식, 기분상태, 혈압, 혈당, 체중 등을 환자가 추가 기입하면 개인별 라이프스타일에 따른 구체적인 코칭 메시지가 주 1회 제공된다.

현재 이 앱은 관상동맥 중재시술을 받은 환자 120명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끝내고 임상효과 및 비용효과를 분석 중이다. 연내 상용화되면 안드로이드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