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남모를 고통, 치핵
겨울철 남모를 고통, 치핵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7.12.14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신체 활동량이 줄고 수분 섭취가 적어지면서 배변 활동이 원활하지 않아 치핵으로 고생하는 환자들이 증가한다. 차가운 바람은 항문과 혈액순환 장애를 가져와 치핵환자들의 증상이 심해지거나 악화되게 한다. 평소 남들에게는 차마 말할 수 없었던 치핵에 관한 궁금증과 예방법을 일산백병원 외과 최평화 교수와 알아본다.

치핵의 발병 원인으로는 흔히 저식이섬유로 인한 변비나 오랫동안 변기에 앉아 있는 배변습관, 음주, 임신, 연령 증가 등 매우 다양하다. 대표적으로 섬유가 부족한 식이는 장통과 시간을 늘려 변을 작고 딱딱하게 하고 배출하기 위해 많이 애쓰게 만들며, 이로 인하여 항문 융기를 지지하는 결체조직을 약화 시켜 항문 융기를 튀어나오게 하거나 항문관 울혈을 유발하여 탈출과 출혈 등의 치핵 증상을 유발한다.

치핵은 이론상 내치핵과 외치핵으로 분류할 수 있다. 내치핵은 항문입구에서 안쪽으로 2~3cm에 위치한 치상선이라고 불리는 구조물을 기준으로 상방에서 발생하는 치핵이며, 외치핵은 치상선 하방에서 발생하는 치핵이다. 그러나 내치핵과 외치핵의 뚜렷한 구분 없이 치상선에 걸쳐 발생하는 혼합형 치핵의 빈도도 비교적 흔한 편이다.

치핵의 치료는 크게 약물을 사용하는 보전적 치료와 수술 등의 침습적 치료로 분류할 수 있다. 보전적 치료로는 충분한 양의 수분과 야채, 과일과 같은 고 식이 섬유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 또한 좌욕을 통해 항문 주변을 청결하게 하고, 항문근육을 이완 시켜주고 항문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함으로써 치핵 증상을 완화 시킬 수 있다. 수술적 치료는 전형적인 치핵 절제술이 주로 시행되어 왔고 현재까지도 대표적인 치핵의 수술적 치료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최근에는 치핵 수술 후 통증이 비교적 적은 수술로써 원형문합기라는 기구를 사용하여 치핵으로 인하여 처진 모양의 항문을 원래의 생리적, 해부학적 위치로 교정하여 치핵을 치료하는 수술이 많이 시행되고 있다.

치핵 예방에 좋은 생활습관으로는 오랫동안 변기에 않아 있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배변 시 변비로 인해 과도하게 힘을 주게 되면 이 또한 치핵을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배변을 편하게 하기 위해 평소 충분한 수분 섭취와 야채, 과일과 같은 고 식이 섬유를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Doctor’s Comment

1. 치핵 수술 부작용으로 괄약근에 손상이 올 수 있나요?
치핵 절제 수술은 항문 괄약근 표면에 위치한 치핵 조직을 제거하는 것이기 때문에 괄약근 손상은 거의 없다고 생각해도 된다.

2. 오래 서있으면 치핵에 걸리나요?
문헌적 근거는 명확하지 않으나 병인론적으로 오래 서있게 되면 항문 주위로 울혈이 발생하여 치핵이 발달할 가능성이 높을 수 있다.

3. 치핵 자가진단법이 있나요?
외치핵은 육안으로 탈출되어 있는 치핵을 관찰함으로써 진단이 가능하며, 내치핵은 2기 이상인 경우에 탈출된 치핵을 관찰하거나 손으로 촉지함으로써 자가 진단이 어느 정도 가능하다. 하지만 위와 같이 치핵이 의심되는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대장항문 외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을 것을 권고한다.

4. 치핵은 반드시 수술해야 하나요? 초기 치핵 관리법은 없나요?
초기에는 약물 및 연고 사용, 고 식이 섬유 섭취, 좌욕 등의 보존적인 방법으로 증상의 호전을 보일 수 있으나 치핵 조직 자체가 완전히 없어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관리가 안 될 경우, 증상이 재발할 수 있다. 따라서 치핵은 반드시 수술해야하는 것은 아니지만, 보전적 치료로 호전이 없거나 일상생활에 불편할 정도의 증상이 지속되는 경우에는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

5. 치핵은 또 재발할 확률이 높나요?
치핵의 가장 확실한 치료는 수술이지만 치핵 수술을 하였다 하더라도 배변습관 등의 관리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재발할 수 있다. 수술 후 이와 같은 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으면 치핵은 비교적 재발이 흔하다고 할 수 있으며, 특히 국내 통계 자료에서 각종 질환 중 치료 후 재발률 1위에 해당하는 질환이 치핵이라는 사실이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따라서 수술 후 증상이 호전되었다 하더라도 꾸준한 배변습관 등의 관리가 중요하다.

6. 치핵은 대장암이나 다른 암으로 발전 될 확률이 높나요?
항문출혈과 같이 치핵과 대장암 증상이 유사하게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치핵이 대장암으로 발전할 수 있다는 오해가 있으나, 치핵과 대장암은 관련성이 없고, 치핵이 대장암이나 다른 암으로 발전되지 않는다.

7. 비대 사용 습관이 치핵 발생률을 낮춰주나요?
비대 사용 습관이 치핵의 발생률을 낮춘다는 문헌적 근거는 없으나, 비데를 사용함으로써 항문 청결을 유지하는 것뿐만 아니라 항문 주위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고, 이로 인하여 항문 주위 혈관의 울혈을 감소시켜 치핵 예방에 어느 정도 도움이 될 수 있다.

8. 술을 많이 마시면 치핵에 걸릴 확률이 높나요?
치핵이 있는 환자가 과음하게 되면 다음 날 치핵 증상이 심해지는 것을 흔히 경험할 수 있다. 치핵의 발생원인 중 하나는 항문 주위 혈액이 정체되는 것인데, 알코올을 과다 섭취하게 되면 혈관이 확장되고 혈관의 탄력성이 떨어져 항문 주변으로 유입된 혈류가 정체되는 현상이 심해질 수 있다. 따라서 술은 치핵에 상당히 해롭다고 할 수 있으며, 과음으로 인하여 치핵 발생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