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성모, 첨단MRI 인제니아 3.0T 도입
대전성모, 첨단MRI 인제니아 3.0T 도입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7.11.15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병원장 김용남 신부)이 최첨단 MRI 장비인 ‘필립스 인제니아(Philips Ingenia) 3.0T CX’를 도입했다.

이번에 도입한 MRI 인제니아 3.0T는 방사선을 이용하지 않고 인체 내의 수소원자에 신호를 가해 영상화하는 시스템으로, 인체에 해로움 없이 종양 및 질병의 효과적인 진단이 가능하다.

또 영상의 정확도를 결정하는 신호대비잡음비(Signal to Noise Ratio)를 최대 40%까지 향상시켜, 고해상도 영상을 얻어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특히 양방향에서 고주파 소스를 발사해 소아, 일반성인, 비만환자 등 수검자의 체격 조건 및 신체 부위별 특성에 따라 최적화된 영상을 구현이 가능하다.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이동수 의무원장은 “이번 최첨단 MRI 장비 도입으로 우리 병원은 다양한 질환에 대한 보다 정확하고 효과적인 진단이 가능해졌다”며 “앞으로도 환자중심의 진료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꾸준히 투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