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중독 원인은 스트레스 · 우울 · 불안
스마트폰 중독 원인은 스트레스 · 우울 · 불안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11.03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코올 · 약물중독과 동일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스마트폰 중독의 원인은 스트레스, 우울, 불안 등이며 이는 알코올이나 약물중독과 비슷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의대 예방의학과 민경복 교수와 서울대보건환경연구소 공동 연구팀은 대학생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스트레스, 우울, 불안감이 있으면 일반인보다 스마트폰을 약 2배 과다 사용하는 ‘스마트폰 중독’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정신건강(Journal of Mental Health)에 발표했다.

스마트폰 중독은 스마트폰에 지나치게 몰입해 스스로 제어할 수 없는 과의존 상태를 말하며, 전문가들은 그 원인으로 심리, 사회적 요인과 우울, 스트레스를 지적해 왔다.

최근에는 걸으면서 스마트폰을 보다가 맨홀에 빠지거나 물체와 충돌해 사망하기도 하는 등 스마트폰 중독에 대한 심각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사람들을 가리켜 스마트폰(smartphone)과 좀비(zombie)를 합성해 스몸비라는 신조어도 나올 정도다.

한국정보사회진흥원에 따르면 국내 스마트폰 중독 정도는 청소년 30.6%, 성인 16.1%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지난해 대학생 608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과다 사용과 우울, 불안, 자살생각 및 주관적 건강인식을 설문 조사했다. 이와함께 스마트폰 중독을 진단하는 요인 4가지(일상생활장애, 가상세계지향, 금단, 내성)와 심리불안 및 주관적 건강의 관련성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스마트폰 과다 사용위험은 스트레스가 높은 사람에서 2.19배, 1년간 우울과 불안감 경험자에서 1.91배, 자살 생각을 생각한 사람에서 2.24배 높게 나타났다. 

또한 자신의 건강이 나쁘다고 인식한 군에서는 1.98배, 주관적 건강상태를 나타내는 점수(EQ-VAS)가 가장 낮은 군은 높은 군에 비해 2.14배 높게 나타나 건강과 스마트폰 과다사용의 관련성이 새롭게 밝혀졌다.

민경복 교수는 "사회심리적 요인 외에 불안, 지속적인 스트레스로 발생할 수 있는 자살생각 역시 스마트폰 과다사용 위험 요인으로 나타났다"면서 스마트폰 과다사용 예방을 위한 사회적 관심과 정책적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