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형수술 상담자 80% "비전문의 수술 받기싫다"
성형수술 상담자 80% "비전문의 수술 받기싫다"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10.12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3%는 "비전문의가 더 많은 사실 모른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성형수술 상담자의 10명 중 7명은 비전문의의 성형수술 금지를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10명 중 8명은 비전문의에게 수술받기 싫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성형외과의사회는 지난 7월 약 2주간 성형외과를 찾은 상담객 649명을 대상으로 한국 성형외과의 여러 문제점에 대한 인식조사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국내에서 성형수술을 시행하는 의사 중 전문의가 아닌 의사가 성형외과 전문의보다 몇 배 더 많다는 사실을 모르는 경우(63%)가 아는 경우(37%) 보다 훨씬 많았다.

비전문의 시술 경험자 205명 가운데 시술 전 비전문의라는 사실을 알았던 경우는 35.6%, 모르고 수술 받은 경우는 64.4%였다.

향후 성형외과 전문의가 아닌 의사(비전문의)에게 성형수술을 받을 의향에 대해 "받지 않겠다"는 응답이  77.7%였다. "경우에 따라 받겠다"는 18.5%였다. "전문의 비전문의 상관없다"는 2.8%(18명)였다.

성형외과 전문의와 비전문의 구별법에 대해서는 "모른다"가 57%, "안다"가 43%였다. 구별법으로는 병원 홈페이지가 29.1%(189명)로 가장 많았으며, 인터넷검색, 병원간판 순이었다. 응답자의 10.6%는 대한성형외과의사회 홈페이지인 성형코리아에서 검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형외과 비전문의 성형수술에 대해 68%는 '금지'를, 28%는 '잘모르겠다'고 응답한 반면 '허용'을 원하는 경우는 4%에 불과했다.

대한민국 성형외과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는 '의료사고 및 안전성'을 꼽았으며, 이어 '비전문의들의 성형수술', '무분별한 성형광고의 범람' 순이었다.

대한성형외과의사회는 "성형외과 전문의가 아닌 의료진에 의한 성형수술이 만연하고 있지만 의사의 자격이나 전문 과목에 대한 정보를 환자에게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고 있어 국민의 알 권리가 심각하게 침해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국민의 알 권리 보장, 국민건강권의 보호 차원에서 이에 대한 실질적 대책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의사회는 또 "비전문의 성형수술이 하루 이틀의 문제가 아니라면 법을 바꾸기 전에 있는 법이라도 지켜야 한다"면서 "성형수술을 하더라도 의사의 전문 자격을 밝히는 것이 정보의 비대칭 속에서 의료를 이용하는 국민의 요구"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