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턱질환 치료시기가 중요
어린이 턱질환 치료시기가 중요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7.07.26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턱뼈 부정교합 ‘턱 성장기’ 놓치면 치료 어려워
유치·영구치 전환기엔 치과 교정과 전문의 검진 필요

 
교정치료는 유치가 빠지기 시작하는 초등 저학년부터 성인에 이르기까지 치료 가능 연령이 넓은데다 개인마다 치아발달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적합한 시기를 단정하기 어렵다. 특히 주걱턱, 무턱과 같은 턱 성장과 관련된 부정교합은 성장기에만 교정이 가능해 부모의 관심이 필요하다.

강동경희대병원 교정과 강윤구 교수는 “어린이 치아교정을 고려하기에 가장 적합한 때는 유치가 빠지고 영구치가 나는 무렵”이라며, “유치·영구치 교환시기는 턱 성장과 영구치 문제점 발견이 쉽고, 얼굴과 턱뼈의 바른 성장 유도가 수월한 시기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주걱턱, 무턱, 위턱뼈 돌출 등의 턱뼈 부정교합은 골격의 성장을 이용해 교정하는 것이 좋다. 위턱과 아래턱은 성장 시기에 따라 성장 치료에 대한 반응이 다르기 때문에 이 턱성장 시기를 놓치면 치료에 제약이 많아지고, 효과도 떨어진다.

턱뼈 부정교합은 방치하면 성장하면서 위턱과 아래턱의 부조화가 심해지고 성인이 되면 수술로만 교정이 가능하다. 부정교합 중 윗니와 아랫니가 거꾸로 물리는 반대교합은 발견 즉시 가능한 빨리 치료해줘야 한다.

윗니, 아랫니 간격이 큰 무턱이나 윗턱뼈 돌출 부정교합은 혼합치열기 말기-영구치열기 초기(대략 초등학교 5학년)에 턱교정 치료를 시작한다. 모든 턱뼈부정교합이 턱성장 교정 치료로 해결되는 것은 아니기에 치과교정과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며, 대한치과교정학회와 미국치과교정학회에서는 만 6세경에 치과진료를 권유하고 있다.

턱뼈 성장·발육은 문제가 없지만 치아가 가지런하지 않고 덧니가 있는 등 일반적인 치아교정은 영구치로 전환이 끝난 영구치열기(평균 12-13세)에 시작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