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중 부하운동 골다공증 예방효과↑
하중 부하운동 골다공증 예방효과↑
  • 송정현 기자
  • 승인 2012.05.08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주일에 4시간 정도 배구나 농구 등 하중부하 운동을 하면 향후 골다공증이 발병할 위험이 낮다고 스웬텐 예테보리대학 마티아스 로렌존(Mattias Lorentzon) 교수가 Bone and Mineral Research에 발표했다.

교수는 18~20세의 젊은 남성 800명을 대상으로 골질량과 주로 하는 운동을 확인하고 5년간 추적조사했다.

조사결과, 정적인 운동을 위주로 한 남성은 고관절 골밀도가 2.1% 감소한 반면, 농구나, 배구, 축구 등 하중부하 운동을 한 남성의 고관절 뼈밀도는 1.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수영이나 자전거 타기 등의 운동은 골절에 대한 방어력은 높아졌지만 골밀도 향상과는 무관했다.

로렌존 교수는 "남성은 25세쯤 뼈조직이 감소하기 시작한다"며 "연구결과로 젊은 시절 운동이 향후 골다공증 예방에 매우 중요한 작용을 한다는 것이 입증됐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