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 엔브렐 바이오시밀러 공동개발
대웅 엔브렐 바이오시밀러 공동개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1.05.23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웅은 기술개발, 바이넥스는 제품생산

㈜대웅제약(대표 이종욱)과 바이오의약품 전문기업인 ㈜바이넥스(대표 정명호)가 생물학적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 엔브렐의 바이오시밀러를 공동개발한다. 아울러 해외판매도 협력한다.

양사는 23일 생물학적 류마티스관절염 치료제인 엔브렐의 바이오시밀러의 공동개발 및 해외판매에 대한 공동사업화 계약을 맺었다.

대웅은 전임상 및 임상연구 등 바이오의약품 기술개발을, 바이넥스는 여기에 필요한 공정개발 및 제품생산 등 플랫폼 역할을 담당한다.

대웅측에 따르면 엔브렐 바이오시밀러의 공동개발은 대웅에게는 새로운 시설 증축에 대한 부담 절감과 시간단축의 효과를, 바이넥스에는 개발기술 이전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엔브렐 바이시밀러는 2015년에 상용화를 목표로 현재 전임상을 준비 중이다.

한편 양사는 대웅제약이 개발한 성장호르몬인 케어트로핀에 대해서도 해외 공동판매 중이다. 해외제약사의 OEM제품 생산에 강점이 있는 바이넥스의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하기 위해서다.

현재 바이넥스는 약물승인이 까다로운 일본을 공략 중이며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