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심의協 “심의 오남용 강력 차단”
광고심의協 “심의 오남용 강력 차단”
  • 박상준 기자
  • 승인 2008.05.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약협회 광고심의위원장 윤수열 씨 밝혀, 6일에는 심의위원 선출

한국제약협회 약품광고심의위원장으로 선출된 삼진제약 윤수열 전무가 광고심의 오남용 방지에 주력하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한국제약협회(회장 김정수) 의약품광고심의위회는 6일 2008년도 의약품광고심의위원장에 윤수열 삼진제약 전무를 선출했다.

윤수열 위원장은 “부족한 점이 많아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위원장으로서 의약품의 남․오용을 방지하는데 1차적으로 노력하겠다. 또한 올바른 의약정보를 국민에게 전달하는데 소홀함이 없도록 할 것이다. 제약기업들도 선의의 경쟁이 가능하도록 배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그 밖에 2008년도 의약품광고심의위원은 다음과 같다.

△부위원장 신인철(한양의대 교수), 이현도(일동제약 전무, 신임) △위원 옥기석(식품의약품안전청 사무관), 김상현(광고자율심의기구 실장), 어경선(소비자시민모임 편집위원), 김대경(중대약대 교수), 문철수(한신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이재원(바이엘코리아 이사, 신임), 고중석(현대약품 부장, 신임), 김성우(SK케미칼 팀장, 신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