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 중증이면 커피 하루 2잔 이상 심혈관질환 사망 2배
고혈압 중증이면 커피 하루 2잔 이상 심혈관질환 사망 2배
  • 박지영 기자
  • 승인 2023.01.05 0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만 8천여명 대상 분석, 하루 한잔은 위험하지 않아

중증고혈압환자(160/100mmHg 이상)가 커피를 하루 2잔 이상 마시면 심혈관질환(CVD) 사망위험이 2배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본 오사카대학 연구팀은 자국의 대규모 코호트연구 데이터로 중증고혈압환자의 커피와 녹차 음용 영향을 검토해 미국심장협회지(Journal of the American Heart Association)에 발표했다.

커피는 고혈압 발생 및 사망위험을 낮추지만 고혈압환자에서는 단기간에 혈압을 상승시킨다. 한편 녹차는 고혈압 전증 및 1기 고혈압환자의 혈압을 낮춰 CVD환자 및 일반인의 전체 사망 및 CVD 사망을 낮춘다.

연구 대상자는 일본인 40~79세 1만 8천여명. 이들을 정상혈압군(수축기 85mmHg 미만, 확장기 130mmHg 미만), 정상고혈압군(85~89mmHg, 130~139mmHg), 1기 고혈압군(90~99mmHg, 140~159mmHg), 2기 고혈압군(100~109mmHg, 160~179mmHg) 및 3기 고혈압(110mmHg 이상, 180mmHg 이상)으로 나누었다.

18.9년간(중앙치) 추적하는 동안 CVD 사망은 842건 발생했다. 나이와 성, 녹차섭취량, 혈압약 복용, 총콜레스테롤치, 당뇨병경험, 비만지수, 흡연 등을 조정해 혈압수치 별 커피 섭취량에 따른 CVD 사망위험비를 구했다.

그 결과, 커피 비섭취군 대비 2기 및 3기 고혈압군의 위험비는 하루 1잔 이하에서 0.98, 1잔이면 0.74, 2잔 이상이면 2.05였다. 즉 하루 2잔 이상부터 CVD 사망위험이 유의하게 높아졌지만 1잔 정도는 높아지지 않은 것이다.

정상혈압군과 정상고혈압군, 1기 고혈압군에서는 커피 섭취에 따른 CVD사망 위험의 상승은 없었다. 녹차는 혈압 수치에 상관없이 CVD사망 위험과 무관했다.

하루 커피를 2잔 이상 마시는 군은 혈압수치를 불문하고 젊은층, 흡연자, 음주자가 많고 채소 섭취량이 적고 총콜레스테롤수치가 높고 수축기혈압이 낮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