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폐암전문가협의체 "동양인 유전특성 고려해 치료해야"
亞폐암전문가협의체 "동양인 유전특성 고려해 치료해야"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12.02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종과 지역 별로 질병을 치료해야 하지만 여전히 서양인 위주로 이루어지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아시아 폐암 전문가들이 폐암치료시 동서양 유전적 다양성을 고려해 진단하고 치료해야 한다는 합의문을 국제학술지 흉부종양학회지(Journal of Thoracic Oncology)에 발표했다.

이번 합의문은 폐암 전문가 협의체(Lung Ambition Alliance)의 지원으로 여러 아시아 국가 폐암 전문가들 논의를 통해 도출됐다. 

비영리 협력기구인 LAA는 다국적제약기업 아스트라제네카, 글로벌 폐암 연합(GLCC, Global Lung Cancer Coalition), 가던트 헬스 및 국제 폐암 연구협회(IASLC, International Association for the Study of Lung Cancer) 등이 함께 설립했다.

이 과정에 참여한 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안명주 교수는 "환자 특성의 이해는 최적 치료의 출발점"이라면서 "치료 기술의 발전으로 맞춤의료에 점차 가까워지고 있는 만큼, 모든 환자들이 최선의 치료를 받을 수 있는 환경 마련을 위해 한국 의료진들도 힘을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폐암 발생률은 서양에서 꾸준히 줄어들고 있지만 동양에서는 지난 20년간 증가하고 있다. 저소득이나 중간 소득 국가에서 최적의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게 원인으로 보인다.

그나마 현재 동양인에 대한 폐암 진단과 치료 가이드라인은 동양환자의 질환 특징이 반영되지 않은 미국과 유럽의 기준을 따르고 있다.

현재 전세계 폐암 진단의 약 60%는 동양에서 발생한다. 한국의 폐암진단 환자는 2019년 암등록통계 기준 2만 9,960명이다. 동양인 폐암 환자 중에는 비흡연자가 다른 지역에 비해 더 많고 상피세포 성장 인자 수용체(EGFR) 변이가 더 많이 나타나는 특징을 갖는다.

EGFR 변이는 동양인 비소세포폐암 환자 중 50% 이상을 차지하는만큼 EGFR 변이 확인은 최적 치료를 결정하는 데 도움된다. 하지만 아시아 지역 의료진 대상 조사에 따르면 바이오마커 검사 실시율은 절반 정도에 불과한 실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