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청소년 코로나19 오미크론 감염 위험 5배
소아청소년 코로나19 오미크론 감염 위험 5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11.28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소아청소년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될 위험이 5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립암센터 전준영 감염내과 전문의와 김용대 서울대 통계학과 교수 연구팀은 델타 변이 발생 전인 3차 유행, 델타 변이의 4차 유행, 오미크론 변이의 5차 유행 기간에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연령별 감수성을 분석해 국제학술지 BMC 메디슨 (BMC Medicine)에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15~19세의 오미크론 감염률은 델타 보다 최대 3.2배 높았으며, 10~15세의 경우 변이 발생 전 바이러스보다는 최대 5.28배 높았다. 반면 50대 이상 오미크론 감염률은 오미크론 발생 이전 보다 2배, 75세 이상은 높아지지 않았다.

이번 연구 결과는 오미크론 유행 이후 소아·청소년 환자의 입원율이 델타 유행 때와 비교해서 3배 정도 늘었다는 미국과 영국의 보고와도 비슷하다.

교수팀은 소아청소년에서 오미크론 감염률이 높은 이유에 대해 "성인 보다 상기도가 좁아 오미크론에 취약할 수 있고 상기도 폐쇄로 후두염이 동반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변이 발생 전 바이러스는 폐 등 주로 하기도 부위에 쉽게 감염됐지만 오미크론 변이는 인두와 후두 등 상기도 부위에 잘 감염된다.

한편 전 전문의는 이번 연구는 연령 별 감수성을 확인한 것이며, 전파력을 규명한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