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세브란스 '도심형스마트병원' 계획안 발표
강남세브란스 '도심형스마트병원' 계획안 발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10.13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 부지에 순차적 진행 2030년 완공 예정 
최고 그 이상 가치 창출, 강남의 새 명소화
책임경영제 도입, 연구중심병원 전환 대비
2030 완공 예정인 강남세브란스병원 조감도[사진제공 강남세브란스병원]
2030 완공 예정인 강남세브란스병원 조감도[사진제공 강남세브란스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이 도심형스마트병원으로 변화를 꾀한다.

병원은 12일 기자간담회에서 단계적 새병원 3단계 사업계획안을 발표했다. 현재 병원 부지에 새 병원을 세우는 만큼 초고난도 공정이 필요하다. 외관은 부드러운 디자인으로 설계된다. 지난해 (주)희림종합건축사무소와 계약을 맺은 바 있다.

건립 공사에 따른 공간 제약의 극복뿐 아니라 공사기간에 병원 운영의 중단없이 안정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2가지 과제를 해결해야 하는만큼 쉽지 않다.

우선 총 3단계 중 내년 초 시행되는 0단계는 주차장 확보다. 병원 후면부에 주차 전용 지하건축물을 만들고 인근 교육기관 주차장 일부를 사용한다.

1단계는 수직 집중형 병원의 건축이다. 부지가 좁은 만큼 응급부-진료부-수술부-병동부를 수평이 아닌 수직으로 연결한다. 2단계 사업은 새 병원의 메인 건물과 기존 2, 3동 철거 자리에 들어선 건물을 이어 수평으로 확장시킨다. 기존 1동은 리모델링해 지원 공간으로 활용한다.

송영구 병원장은 "공사기간 중 환자수는 약 10%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현재 병원 주변의 복잡한 상황과 입진출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환자수가 줄지 않고 있는 걸 보면 큰 감소는 없으리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공사비는 초기 5천억원을 예상했지만 현재 상황에서볼 때는 인상될 가능성이 높다. 일부에서는 1조원까지 예상하고 있다. 새병원추진본부 이영목 추진선략실장도 "공사비의 증가가 예상되지만 아직은 조단위까지는 아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