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사회 인공관절수술 늦출수록 이득, 줄기세포치료 활용
고령사회 인공관절수술 늦출수록 이득, 줄기세포치료 활용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2.09.29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퇴행성관절염은 관절을 보호하는 연골이 닳아 없어지며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노화에 따른 연골 손상이 원인인 만큼 60대 이상 환자가 많지만 최근에는 40~50대 환자도 늘고 있다.

관절염 초기에는 통증이 일시적으로 발생하는 정도이지만 말기로 갈수록 강한 통증을 동반하는 만큼 제 때 치료받는 게 중요하다. 특히 퇴행성관절염의 중증도가 높아질수록 선택할 수 있는 치료법도 줄어들기 때문에 조기에 적절한 치료받아야 한다.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병원장이 환자에게 줄기세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치료 적기를 놓쳐 말기까지 진행됐다면 인공관절수술이 필요하다. 인공관절은 통증의 원인을 해결해 주지만 사용 기한이 있다.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병원장[사진]에 따르면 인공관절의 수명은 20~30년이다. 인구 고령화로 40~50대에 인공관절수술을 받는다면 재수술 가능성도 있는 셈이다.

따라서 인공관절수술을 최대한 미루는 게 상책이며 줄기세포치료가 도움이 될 수 있다. 관절염 초·중기에 시도해볼 수 있는 줄기세포치료는 줄기세포의 특징인 미분화와 자가증식을 통해 연골 재생을 유도하는 치료법이다. 

관절을 최대한 보존하면서 연골 재생을 촉진해 통증 완화는 물론 인공관절수술 시기를 늦출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고 원장에 따르면 줄기세포는 크게 3가지 형태로 나뉜다. 탯줄 혈액에서 분리한 제대혈 줄기세포와 자신의 엉덩이와 배의 지방에서 추출한 자가지방 줄기세포, 그리고 골수에서 추출한 후 중간엽 줄기세포를 분리한 자가골수 줄기세포 등이다. 줄기세포마다 특징이 있어 환자마다 다르게 적용될 수 있어 전문의와 충분한 상담이 필요하다.

줄기세포 치료는 관절 보존과 연골 재생을 통해 퇴행성 관절염 완화에 도움되지만 전문성이 요구되는 만큼 임상경험이 많은 병원에서 받아야 한다.

고 원장은 "연골은 혈류가 없고 신경세포가 없어 자연재생이 불가능해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을 경우 증상이 더 악화될 수 있다"며 "과거에 비해 인공관절 수명이 비약적으로 늘어났지만 영구적이지는 않은 만큼 줄기세포 치료로 수술 시기를 최대한 늦추는 게 하나의 방법"이라고 설명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