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경부암 관리와 예방은 정기검진 · 백신접종
자궁경부암 관리와 예방은 정기검진 · 백신접종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2.09.29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세종국민건강의원

암은 한 번 발생하면 완치가 쉽지 않고, 재발 우려도 있어 지속적으로 추적 관찰해야 한다. 

의학기술의 발전으로 암 완치율은 향상되고 있지만 여전히 두려운 난치성 질환이다. 뚜렷한 예방법은 아직 없지만 백신 접종으로 예방할 수 있는 암도 있다. 바로 자궁경부암이다.

전체 자궁암의 86%를 차지하는 자궁경부암은 자궁 입구에서 발생하는 여성 생식기 암이다. HPV(인유두종바이러스)가 주요 원인이며 약 150여 개 HPV 가운데 16, 18형이 악성종양을 일으키는 고위험군에 속한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자궁경부 상피세포는 서서히 변형돼다가 결국 암으로 진행된다. 여성이면 누구나 한 번은 HPV 감염력이 있지만 대부분 2년 내외에 자연스럽게 사라진다. 

감염 상태가 그 이상 지속되면 암이 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정상세포가 HPV에 감염돼 암이 되기까지는 10여 년이 걸린다고 알려져 있다. 

만약 이 기간 안에 감염 여부를 확인한다면 어렵지 않게 치료할 수 있으며, 완치율도 높다. 물론 병기가 진행될수록 완치율은 떨어지고 재발률도 높아진다. 정기 검진과 예방에 특히 신경써야 하는 이유다.

자궁경부암 예방 접종 효과는 백신 종류에 따라 다르지만 약 70%로 밝혀졌다. 세종국민건강의원 이세진 원장은 "국가가 2년 주기로 무료로 검사를 지원하는 만큼 자궁의 건강 상태를 세심하게 챙겨야 한다"고 강조한다.

아울러 "자궁경부암은 초기 증상이 없어 연 1회 정기 검진이 바람직하다. 산부인과는 임산부뿐만 아니라 여성이면 언제든 방문할 수 있는 곳이며, 그럼에도 부담된다면 여의사가 상주하는 병원을 선택한다"고 조언한다.

HPV는 자궁경부암뿐 아니라 생식기 사마귀나 항문암도 유발하는 만큼 HPV 보유 여성과 성접촉하는 남성도 감염된다. 따라서 해외에서는 남성들도 HPV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