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코로나19 진단키트 약국 공급
유한양행 코로나19 진단키트 약국 공급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2.08.10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재유행으로 확진자가 연일 10만명 이상을 보이는 가운데 유한양행이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약국에 공급한다고 밝혔다.

체외진단 전문기업 오상헬스케어가 제조한 키트에 유한 코로나19 항원자가검사키트라는 제품명으로 현재 판매되고 있다.

이 기트는 비강에서 채취한 검체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존재 유무를 진단해 면역크로마토그래피법으로 감염여부를 15분 내에 판단할 수 있다.

올해 2월 미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긴급사용승인(EUA)을 받았고, 유럽에서 진행한 전향적 임상에서도 민감도와 특이도 각각 96.67%와 100%로 확인돼 유럽공식적합성 인증을 획득했다. 

현재 세계보건기구(WHO)의 긴급사용승인 신청도 마쳤다. 유한양행은 현재 우세종인 BA 5와 확산 중인 BA 2.75에 대해서도 높은 성능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오상헬스케어는 2020년 국내기업 최초로 코로나19 PCR 진단키트의 미FDA 긴급사용승인을 얻었으며, 올해에는 전세계 85개사가 지원한 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의 저개발국가 공급 프로젝트에서 선정된 4개 공급업체 중 국내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