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침해지는 노안, 연령대 마다 치료법 달라
침침해지는 노안, 연령대 마다 치료법 달라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2.05.16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이들면 가까운 글씨가 흐릿해지는 증상이 나타난다. 이른바 노안 증상이다. 수정체 탄력과 함께 이를 잡아주는 근육이 느슨해지면서 근거리 초점 조절 능력이 저하되기 때문이다. 

과거에는 최근 발생 시기가 빨라져 40대 초반에도 나타나기도 한다. 장시간의 컴퓨터 작업이나 스마트폰 과다 사용 등이 원인으로 보고있다. 노안 증상이 있으면 돋보기가 필요하지만 젊은 층은 불편함과 외관상의 이유로 꺼리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최근에는 LBV 노안라식 등을 통한 교정을 진행하는 치료법이 나왔다. 레이저로 각막의 중심부와 주변부를 비구면으로 깎아 초점 심도를 높이는 방식이다.

강남조은눈안과 김준헌 원장[사진]은 "LBV 노안라식은 주시안(眼)은 먼 거리, 비(非)주시안은 가까운 거리가 잘 보이도록 초점을 조정해 비대칭 눈을 만든다"고 설명한다.

수술 후 일정 기간이 지나면 뇌사 양쪽 눈의 거리감 차이에 적응해 우성안은 원거리 물체를, 비우성안은 근거리 물체를 중심으로 보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시력이 교정되는 원리를 이용한 방법이다. 

초점 범위를 조절해 두 눈 모두 편안하게 원, 중, 근거리 시력이 나오는 느낌이 들게 한다. 최근에는 MEL90레이저를 이용해 개인 별 각막 수차와 나이를 반영한 Presbyond-LBV수술도 시행되고 있며, 각막을 덜 깎아 안전성과 정밀도를 높일 수 있다.

김 원장은 "LBV 노안라식은 수정체 교체 방식이 아니라서 수술 후 나이가 들면서 근거리 초점 거리가 다시 멀어질 수 있다"면서 "돋보기를 사용할 수 있지만 노안라식 수술 효과는 남아있어 세밀한 작업시에만 간혹 사용하는 정도"라고 설명한다.

수술 이후 노안 증상이 재발하면 추가 교정할 수 있으며, 백내장이 진행되더라도 기존 수정체를 영구적 노안렌즈로 대체하는 노안교정 렌즈삽입술로 교정할 수 있다. 

김 원장에 따르면 최근 40~50대의 비교적 젊은 나이에 수정체의 초점 조절 능력을 잃지 않아도 다초점 렌즈를 삽입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근거리 시력은 개선되지만 원거리와 중간거리를 세밀히 보는 기능이 상실돼 오히려 불편할 수 있다.

김 원장은 "노안으로 일상생활이 불편해지면 치료해야 한다"면서 "다만 비용 보다는 개인 별 눈 상태와 연령, 백내장 동반 여부 등을 종합 진단받아 최적의 수술법으로 진행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