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변이 오미크론 차단위해 남아공 등 8개국 입국불허
새 변이 오미크론 차단위해 남아공 등 8개국 입국불허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11.28 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의 새 변이바이러스 오미크론에 대한 방역 조치를 위해 28일 0시부터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아프리카 8개국에 입국불허 조치가 시행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7일 밤 11시 긴급해외유입상황평가 관계부처회의를 열고 남아공을 비롯해 인접국가인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에 대해 이같은 대응조치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남아공 등 8개국을 경유한 외국인은 탑승 수속 과정에서 여권 등을 확인해 항공기 탑승이 제한된다. 탑승 후 국내에 들어와도 입국하지 못한다. 또한 8개국에서 온 내국인은 예방접종여부와 상관없이 10일 간 임시생활시설에서 격리 대상이 된다. 아울러 국내 도착 전 PCR 음성확인서 소지 여부를 확인한 후 1일차, 5일차, 격리해제 전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오미크론은 남아공에서 최초 발견됐다. 지금까지 남아공 77건, 보츠와나 19건 등 약 100건이 확인돼 27일 주요 변이로 지정했다. 현재까지 국내입국자 가운데 오미크론 확진자는 발견되지 않은 상황이다.

한편 영국과 독일, 이탈리아에서는 27일 첫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견되면서 유럽에서는 현재 오미크론 확산이 진행 중이다. 독일에서는 남아공에서 입국한 접종완료자 1명이 감염 의심으로 판정됐다. 네덜란드는 지난 26일 남아공에서 입국한 61명이 오미크론주에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2명의 확진자가 발견된 영국에서는 대중교통과 상점 등에서는 마스크 착용을 다시 의무화할 방침이다. 보리스 존슨 영국총리는 오미크론 주가 매우 빠르게 확산디고 있으며 백신완료자도 감염될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