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흔한 '간헐외사시' 수술 성공률 향상법 개발
가장 흔한 '간헐외사시' 수술 성공률 향상법 개발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1.10.12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어린이 사시 가운데 가장 흔한 간헐외사시의 수술성공률을 높이는 방법이 개발됐다.

건국대병원 안과 신현진 교수와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 기계전자공학과 강현규 교수 공동연구팀은 외안근 장력의 측정을 통해 정밀 조정하면 수술 성공률을 높일 수 있다고 국제안과학술지 Graefe's Archive for Clinical and Experimental Ophthalmology에 발표했다.

간헐적외사시는 사시 중 우리나라 어린이들에게서 가장 흔히 발생한다. 피곤하거나 졸릴 때, 아플 때, 멍하게 있을 때 한 쪽 눈이 바깥쪽으로 나가는 증상을 보인다. 항상 나타나지 않는 만큼 부모가 알아차리기 어렵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정상환자와 간헐외사시를 대상으로 외안근 장력을 측정한 결과, 간헐외사시환아의 사시안 외직근 장력이 정상안 보다 20%, 주시안 보다 10% 높게 나타났다.

간헐외사시 교정을 위해서는 눈을 밖으로 움직이게 하는 외직근을 뒤쪽으로 보내, 약화시키는 방법이 있다. 신 교수는 "간헐외사시 수술 성공률을 높이려면 장력이 강한 쪽 눈의 외직근을 약화시키는 게 효과적"이라며 "외안근장력 측정장치를 통해 보다 정밀한 사시 수술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연구팀은 3종류의 외안근장력측정장치를 개발했으며 2건의 특허를 등록을 마쳤다. 관련 연구 3편은 SCI급 저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