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감염률 만남시간에 비례한다
코로나19 감염률 만남시간에 비례한다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09.15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시간 만나면 60%, 4시간 이면 35%
환기 자주하면 위험 더 감소 입증

코로나19 감염률이 만나는 시간과 비례한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5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과학기술원(KIST)과 공동조사한 감염위험 시뮬레이션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12시간 만날 경우 감염위험은 60%인데 비해 4시간으로 줄이면 35%까지 낮아졌다. 

또한 환기 여부에 따라서도 감염률이 달라졌다. 12시간 만날 때 환기하지 않으면 78%, 30분에 한번 씩 환기하면 60%였다. 10분에 한번 씩이면 42%까지 낮아졌다. 4시간 만날때 10분에 한번씩 환기하면 22%까지 줄어들었다.

또한 평소에 만나는 사람 외에 오랜만에 만나는 모임을 40% 줄일 경우 확진자 발생 위험을 33% 줄일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