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세포 이용 심장조직 재생 가능
체세포 이용 심장조직 재생 가능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09.14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장에 이식된 심장유사조직의 심근경색 치료 효과(연세의대 제공)
심장에 이식된 심장유사조직의 심근경색 치료 효과(연세의대 제공)

손상도가 심한 심장을 한 종류의 체세포로 재생할 수 있다는 동물실험 결과가 나왔다.

연세대의대와 미국에모리대학 연구팀은 체세포의 일종인 섬유아세포로 심장유사조직을 만들어 심장을 재생하는데 성공했다고 국제학술지 네이처 바이오메디컬엔지니어링에 발표했다.

심장은 재생능력이 거의 없어 손상이 심하면 이식 외에는 방법이 없다. 최근에는 세포치료법으로 심장재생하는 연구가 보고됐지만 임상적 효과는 확인되지 못했다.

최근에는 줄기세포를 이용하는 방법이 제시됐지만 기술적으로나 경제적으로 부담될 뿐만아니라 부작용 위험도 크다고 알려졌다.

연구팀은 체세포를 심장세포들과 합치는 조직직접전환방식을 개발했다. 이 방식은 마우스 피부에서 분리한 섬유아세포에 microRNA 208과 BMP4, 그리고 수용성 비타민 아스코르빈산을 주입하고 특정한 조건에서 약 7일 이상 배양한다.

그러면 섬유아세포가 심근세포, 혈관내피세포, 평활근세포 및 세포외기질을 동시에 생성하는 패치 형태의 조직으로 바뀐다. 그래서 직접전환심장유사조직이라는 이름도 붙었

다.

이 조직을 심근경색 마우스 모델의 심장 외벽에 직접 패치 형태로 부착해 치료 효과를 테스트한 결과, 12주 이후 심근경색 손상도(섬유화비율)가 대조군 대비 약 50%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6주간 조사 결과, 조직이 심장 내부로 이동해 내피세포와 평할근세포는 혈관을 형성하고, 심근세포는 정상 심근세포처럼 기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