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주) 인수 CMO 이포스케시 생산시설 확장
SK(주) 인수 CMO 이포스케시 생산시설 확장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06.14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공장 위치에 800억원 투자해 제2공장 증설
유전자∙세포치료제 생산량 2배 늘어 유럽 최대

SK(주)가 지난 3월 인수한 프랑스의 CMO(위탁생산) 회사 이포스케시가 생산시설 확장에 나섰다.

SK(주)는 14일 첨단 바이오의약품 글로벌 생산기지 도약을 위해 약 5,800만 유로(약 800억원)을 투자해 최첨단 시설을 갖춘 유전자∙세포 치료제 제 2 생산공장 건설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미국과 유럽의 선진 GMP(cGMP) 기준에 맞춰 설계되는 새 공장은 제 1공장이 위치한 프랑스 바이오클러스터인 제노폴(Genopole)에 들어선다.

회사에 따르면 2023년 완공 시 유전자∙세포 치료제 생산 역량이 현재의 2배로 늘어나 유럽 최대 수준으로 올라선다.

유전자∙세포 치료제는 유전 결함 희귀질환을 유전자를 1~2회 주입해 완치하는 혁신적인 개인 맞춤형 치료제로, 고가이지만 치료 효과가 월등해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과 유럽 등에서는 현재 임상 개발 중인 바이오의약품 중  약 50%를 차지하고 있으며, 딜로이트 등에 따르면 2025년까지 연평균 25% 고성장해 바이오의약품 시장에서 규모가 가장 큰 항체 치료제를 넘어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