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수술은 치료의 시작, 보험급여 확대 필요
비만수술은 치료의 시작, 보험급여 확대 필요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04.02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비만학회 "수술결과 치료과정 어려움 점검할 시기"
2019년 보험적용됐어도 각종 검사로 비만수술 비싼편
사후 약물치료 및 관리비용 모두 비보험이라 부담가중
김경곤 대외협력정책이사
대한비만학회 김경곤 대외협력정책이사

비만치료를 위해서는 현재 보헙금여 범위를 비만수술 뿐 아니라 사후 관리방법에까지 넓힐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대한비만학회(이사장 이창범)는 지난달 26일 제53차 대한비만학회 춘계학술대회(쉐라톤 서울 디큐브시티호텔)에서 ‘비만진료의 국민건강보험 적용 현황 및 향후 급여 확대 방향’이라는 온오프라인 정책 토론회를 열고 비만 수술 후 관리법에 까지 보험급여 확대의 당위성을 제기했다.
 
학회에 따르면 2018년 고도비만의 대사수술에 급여가 적용된 이후, 2019년과 2020년 2년간 약 4,700여명이 수술을 받았다. 그러나 비만은 수술만으로 해결되는 게 아니라 지속적인 식사관리, 운동, 약물치료 등의 종합적인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전략본부/건강서비스부 김동욱 부장은 비만이 비급여 대상이어서 진료와 영양 및 운동 상담이 이들이 필수적인 비만환자들에게 널리 시행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비만 치료제 가격이 비싼데다 약국마다 가격이 다르다는 점도 언급했다.

고혜진 교수는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데 따른 비만진료시 어려운 현실에 대해 설명했다. 특히 고도비만환자 중 비만수술 후 발생한 피부늘어짐을 성형외과 수술시 보험 적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진행된 패널토의에서 비만수술 후 현재 비만치료 중인 한 온라인 참석자는 "보험이 적용됐다고는 하지만 여러 검사를 받게 되면 비만수술은 여전히 고가였으며, 사후 관리와 약물치료는 모두 비보험이라 비용 부담이 만만치 않다"고 전했다.

강재헌 학회장은 "비만은 분명히 질병이다. 비만은 고혈압, 당뇨병, 심혈관계질환 심지어 골근격계 질환, 암까지 유발하기 때문이다. 이런 질병을 예방하기 위한 비만에 대한 보험급여가 이뤄져야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강 회장은 또 "2019년에 비만대사수술에 급여를 받았지만 이제는 수술 결과나 환자의 치료과정 어려움을 점검해야 할 시기다. 오늘 토론회가 지난 2년간 소폭으로 이루어진 비만대사수술 급여화에서 나아가 비만환자에게 더 확대되고 더 세밀한 치료적 혜택이 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창범 학회이사장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전 국민적 비만문제가 대두되고 있다"며 "비만을 미용적 접근이 아니라 의학적 접근을 통해 정부와 모든 단체가 합심해 국민의 대사성질환 예방을 위해 접근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