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무호흡증환자 혈당 증가, '당뇨병 주의보'
수면무호흡증환자 혈당 증가, '당뇨병 주의보'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03.03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면무호흡증환자는 혈당 수치의 지속 상승으로 당뇨병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강동경희대병원 신경과 신원철, 변정익 교수와 내분비내과 정인경, 전지은 교수 연구팀은 수면무호흡증 환자에서 당뇨병이 발생하는 메커니즘을 밝혀내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발표했다.

수면 중에는 체내 포도당이 불필요해져 에너지가 보존된다. 하지만 폐쇄성수면무호흡증환자는 잠자는 동안 혀 근육의 긴장도가 떨어져 반복적으로 상기도 막히는 수면장애다.

숨을 쉬지 못하게 되면서 산소포화가 낮아지고 뇌가 반복해서 깨기 때문에 포도당을 많이 소모하고 저장된 포도당이 혈액으로 방출된다. 국내 40세 이상의 수면무호흡증 발생률은 남녀 각각 27%와 16.5%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수면다원검사 중 연속혈당측정기(CGMS)로 당뇨병 기왕력이 없는 수면무호흡증 환자와 정상군의 혈당 변화를 72시간 관찰, 비교했다.

그 결과, 정상군과 수면무호흡증이 경미한 환자군은 혈당이 지속 감소했지만 중등도 이상인 환자군은 점차 증가했다.

연구팀은 수면 중 혈당이 지속해서 높아지면 이를 조절하기 위해 인슐린이 과다 분비되고, 오래 반복되면 인슐린 저항성을 일으켜 당뇨병이 발생한다.

연구팀에 따르면 당뇨병환자의 약 50~60%는 폐쇄성수면무호흡증을 동반하며, 수면무호흡증환자의 약 30~40%는 인슐린 저항성 또는 내당능(glucose intolence)을 갖고 있다.

신 교수에 따르면 반복되는 수면무호흡이 교감신경을 항진시키고 전신 염증반응을 일으켜 인슐린 저항성을 높여 당뇨 위험성을 높인다고 생각돼 왔다.

신 교수는 "폐쇄수면무호흡증이 당뇨병, 대사성 질환의 직접적인 원인인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면서도 "이번 연구를 통해 수면무호흡증과 당뇨병과의 연관성이 확인된 만큼, 앞으로 많은 사람이 수면무호흡증에 대해 적극 치료해야 하는 질환으로 인 경각심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