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백신 접종 日여성 뇌출혈로 사망
화이자백신 접종 日여성 뇌출혈로 사망
  • 박지영 기자
  • 승인 2021.03.03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생노동성 "관련가능성 낮지만 평가 필요"

일본에서 화이자백신 코미나티주 접종 후 사망한 첫 사례가 발생했다.

일본후생노동성은 지난달 26일 60대 여성이 코미나티주 접종 후 3일째 사망했다고 2일 오후 발표했다.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사망원인은 지주막하출혈로 추정되지만 백신 때문인지 여부는 불확실하다. 이 여성은 기초질환과 알레르기 과거력이 없었다.

지주막하출혈은 뇌의 지주막 아래 공간에 뇌출혈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대부분 뇌동맥류에서의 출혈이 주 원인이다.

후생노동성 백신담당자는 사망 원인으로 의심되는 지주막하출혈은 40대부터 60대까지 비교적 많고 현재 해외 사례에서 볼 때 지주막하출혈과 코로나바이러스백신의 관련성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우연의 일치일수도 있지만 향후 백신 접종에 대한 평가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일본은 지난달 17일부터 화이자백신 접종에 들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