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크수술과 비수술요법 장기적으론 효과차 없어
디스크수술과 비수술요법 장기적으론 효과차 없어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02.25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점은 단기간내 통증억제, 삶의 질 고려해 선택해야

디스크(추간판 탈출증)수술요법과 비수술요법의 효과 차이는 장기적으로 볼 때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정천기 교수팀(김기정·박윤관·김치헌·최윤희 교수)은 수술이 필요한 디스크환자 128명을 대상으로 수술군과 비수술군으로 나눠 추적 관찰·분석해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에 발표했다.

비수술요법은 운동, 약물, 물리치료이며, 수술요법은 6주간의 비수술요법에도 불구하고 참기 힘든 통증이 있거나 하지 마비가 초래되어 호전되지 않거나 진행되는 경우 등에 시행한다. 

연구팀은 대상자를 수술군(57명)과 비수술군(71명)으로 나누고 통증과 삶의 질을 비교한 결과, 수술은 비수술군과 달리 요통과 하지 통증이 1개월 내에 호전됐다.

하지만 24개월이면 비수술군에서도 호전돼 결과적으로 양쪽군의 치료효과 차이는 없었다. 삶의 질 역시 비슷했다.

연구팀은 그러나 비수술군의 더딘 통증 호전에 따른 경제활동 및 일상생활 제한으로 발생하는 사회경제학적 손실과 삶의 질 저하 문제도 고려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수술이 고려된 환자가 비수술적 치료를 선호하는 경우 치료의 옵션이 될 수 있으나, 마비가 동반되거나 심한 추간판 탈출증 등 수술적 치료가 꼭 필요한 경우도 있어 꼭 전문가와 상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의 연구에 공모·채택돼 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에서 전향적 코호트 연구로 수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