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차병원장에 노동영 전서울대암병원장
강남차병원장에 노동영 전서울대암병원장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1.02.24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방암 최고 권위자인 노동영 전 서울대암병원장이 강남차병원 병원장에 임명됐다.

신임 노 원장은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를 마쳤으며, 1990년 서울대 의대 외과 교수로 부임한 이후 서울대학교병원 유방센터장, 암센터소장, 암병원장,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원장, 서울대학교 연구부총장 등을 거쳤다.

유방암의 맞춤진단 및 치료를 위한 바이오마커를 발굴했으며, 유방암 수술방법인 ‘감시림프절 생검술’의 장기적 안전성을 세계 최초로 입증했다. 이러한 공로로 로슈암학술상, 유한의학상, 보령암학술상, 분쉬의학상 등을 받았다. 

또한 국제적인 캠페인인 ‘핑크리본 캠페인’을 국내에 도입해 유방암에 대한 인식을 향상시키고 유방암 조기검진 활성화에 기여했다. 현재 국립암센터 비상임이사, 대한암협회 회장 등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