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정신성 식욕억제제 처방 지난해 332만건
향정신성 식욕억제제 처방 지난해 332만건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02.18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대비 53% 증가, 3년 누적 969만 3천여건

마약류로 분류되는 향정신성 식욕억제제 처방건수가 지난해 332만여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소속 이용호의원(보건복지위원회)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펜터민, 펜디메트라진, 디에틸프로피온, 마진돌 등 향정신성 식욕억제제 처방건수는 지난해 보다 지난해 보다 114만 5천여건 늘어난 332만 2,151건이다.

최근 3년간 누적 처방건은 969만 3천여건에 이른다. 처방 연령 별로는 30대 환자 250만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40대, 20대, 50대 순이었다. 10대의 경우 6만 7천여명으로 3년새 3배 이상 증가했다.

종별 처방기관은 일반의원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며 내과, 정신건강의학과, 산부인과, 가정의학과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