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나설수도
셀트리온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나설수도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02.18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가, 3가 백신 필요시 약물주권 확보위해"
렉키로나 3상 임상결과 연내 확보해 품목허가
변이 발생 대비해 다양한 맞춤형 플랫폼 보유
남아공변이 차단이 핵심, 현지 임상시험 준비

셀트리온이 코로나19 백신 개발 가능성을 밝혔다.

서정진 회장은 18일 오전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항체를 개발했다는 것은 항원을 개발했다는 뜻이며 백신 개발 준비는 끝냈다"고 밝혔다. 

다만 기존 백신 보다 개발하는데 경제성이 떨어지는 만큼 향후 코로나19에 대한 2가 및 3가 백신이 필요할 경우 백신 주권 확보를 위해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 회장은 또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성분명 레그단비맙)의 3상 임상시험 결과를 연내에 조기 확보해 품목허가를 받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렉키로나의 3상 임상시험 대상자는 1,172명으로 2상 임상 보다 3배 이상이다. 경도~중등도 코로나19 환자에 40mg을 투여해 효과를 확인한다. 3상 임상시험이 나오면 품목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렉키로나주에 대해 3상 임사시험 결과를 제출하는 조건으로 지난 7일 허가한 바 있다.

임상시험 대상자가 많아진 만큼 좀더 확실한 효과가 입증될 것으로 보인다. 대상자를 경증~중등증 환자에 한정한 데 대해 서 회장은 "중증환자의 경우 사이토카인 폭풍 등으로 인해 결국 사망원인은 장기손상인 만큼 중증으로의 진행을 막는게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개인적 소견을 전제로 양로원에 코로나19환자가 발생해 코호트격리할 경우 감염자든 비감염자든 모두 항체치료제를 주사해 중증으로 진행하지 못하게 막는게 효과적이라고 생각한다고도 밝혔다.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는 남아공 변이 차단을 중심으로 대비할 계획이다. 서 회장은 "현재 변이바이러스에 대한 다양한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변이 별 맞춤 항체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남아공 변이는 전세계적으로 확산되지 않은 만큼 남아공 변이를 잡으면 변이바이러는 잡을 수 있을 것"이라며 "영국의 또다른 변이는 남아공 변이에서 나온 것인 만큼 변이 차단을 위해 현지에서 임상시험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 회장은 또 약물효과와 관련한 일부 지적에 대해 회사 직원의 사기 저하가 우려된다며 아쉬움도 나타냈다. 아울러 렉키로나 개발에 정부의 특혜가 있었가는등의 세간의 말들에 대해 부정하고, 렉키로나의 개발 목적은 비즈니스가 아님을 여러차례 강조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