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틴의 또다른 효과 '수술후 유착 방지'
스타틴의 또다른 효과 '수술후 유착 방지'
  • 박지영 기자
  • 승인 2021.02.10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3만명 대상 분석 결과, 8~19% 예방효과

고지혈증치료제의 대명사인 스타틴의 또다른 효과가 확인됐다.

미국 콜로라도대학 프랭크 스콧 박사는 2건의 글로벌 코호트연구를 분석해 스타틴이 복강내 수술 후 유착 관련 합병증 및 소장폐색을 줄여준다고 국제학술지 JAMA 네트워크오픈에 발표했다. 

지금까지 복강내 수술 환자의 90% 이상은 유착이 발생하며, 이 가운데 최대 5%는 소장폐색과 불임증 등 관련 합병증이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다.

수술 후 유착 발생에는 이물질 노출, 수술 부위 및 조직저산호증이 관여한다고 알려져 있으며 이는 염증성 및 섬유화 촉진 사이토카인이 발생할 수 있는 환경을 초래한다.

스콧 박사에 따르면 관련 합병증을 억제하는 열쇠는 섬유화 촉진 사이토카인의 직접 억제다. 동물실험에서 스타틴은 주요 섬유화 관련 사이토카인에 작용해 유착 형성을 억제한다고 알려졌지만 인간을 대상으로 한 평가는 없었다.

박사팀은 2건의 코호트연구 데이터에서 18세 이상의 환자를 스타틴 사용군과 비사용군으로 나누어 비교했다. 평가항목은 수술 후 발생한 소장폐색 또는 유착박리술이 필요한 관련 합병증으로 했다. 

분석 대상자는 각각 14만 8천여명과 118만 8천여명. 수술 시 스타틴 사용은 11.7%와 10.8%, 관련 합병증 발생률은 1.4%와 4.6%였다.

나이와 성, 고혈압 등 여러 변수를 조정한 결과, 수술시 스타틴 사용은 합병증 위험을 각각 19%와 8% 각각 줄여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술 전 스타틴 사용은 합병증 발생과 무관했으며 피브레이트, 고혈압치료제인 ACE억제제와 ARB 역시 합병증과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스콧 박사는 "이번 결과를 검증하기 위해서는 전향적 무작위 임상시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