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약심 "AZ백신 조건부 허가, 65세 이상 신중 투여"
중앙약심 "AZ백신 조건부 허가, 65세 이상 신중 투여"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02.05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터 부족해 고령층 투여 명확한 결론 유보
"득실 가늠 어렵다" 예방접종전문委서 최종 결정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법정 자문기구인 중앙약사심의위원회가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이 사실상 승인됐다. 

이동희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장은 5일 오전 AZ 백신에 대해 "현재까지 제출된 품질, 비임상 자료와 임상시험 자료를 바탕으로 효과와 안전성을 인정된다"며 "현재 진행 중인 임상시험 결과 등을 제출하는 조건으로 품목을 허가할 수 있다고 자문했다"고 밝혔다.

65세 이상 투여에 대해서는 유럽과 마찬가지로 18세 이상으로 하되, 사용상 주의사항이 충분하지 않은 만큼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자문했다. 또한 예방접종전문위원회에서 최종 결정할 것을 권고해 명확한 결론을 유보했다.

오일환 중앙약사심의위원회 위원장은 고령자에 대한 신중한 결정에 대해 "안전성은 증명됐지만 충분한 데이터가 확보되기 전 단계에서 얼마큼이나 더 상대적으로 큰 이득을 얻을 수 있을지는 전문가나 또는 의료현장의 의견들을 조금 더 반영하는 게 좋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현재로서는 65세 이상 투여시 득실을 따지기가 어렵다는 말로 고령층이나 젊은 층이나 접종 효과에 별 차이가 없다는 1차 검증 자문 결론과 다르다.

이동희 원장은 "자문 결과인 만큼 최종 허가 결정은 아니다"면서 "최종점검위원회를 통해 허가가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