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유전자치료 개발에 5년간 연 1천억원대 이상 투입
政 유전자치료 개발에 5년간 연 1천억원대 이상 투입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01.21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첨단재생의료·바이오의약품' 1차 5개년 기본계획 수립
세계 선도국 수준 기술경쟁력 확보, 아시아 선도국 도약목표 제시

정부가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개발에 오는 2025년까지 연간 1천억원 이상 투입하는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21일 개최된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 바이오의약품 정책심의위원회'에서 향후 5년간의 전망(비전)과 추진전략을 담은 기본계획을 심의·의결했다.

정부는 지난해 8월 첨단재생바이오법을 시행하면서 첨단재생의료 분야의 새로운 규제 및 지원 체계를 위한 법적 기반을 마련한 바 있다.

이번 기본계획에는 첨단재생의료 안전관리체계 마련과 희귀난치질환에 대한 치료접근성 확대, 유전자치료 개발 등을 위한 연구개발비 연간 1천억원 대 이상 투자, 그리고 치료제 생산을 위한 소재, 부품, 장비의 국산와 및 인력양성 등 확충 등 9개 정책과제가 포함됐다.

이러한 목표 달성을 위한 전략으로 안전관리 강화, 임상연구·치료접근성 확대, 기술촉진 혁신생태계 구축이 제시됐다. 정책지원을 포함한 임상연구 활성화, 관련법제도 개선, 규제완화 및 지원체계 구축, 산업기반 조성 등을 위해 복지부를 비롯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사자원부, 식품의약품안전처, 질병관리청 등 관계부처가 참여한다.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개발 1차 기본계획(보건복지부 제공)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개발 1차 기본계획(보건복지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